2010.05.26 01:18

아주 작은 텃밭 풍경

집에 있는 작은 화단에 3년째 쌈채소와 토마토를 키우고 있다.
해가 갈수록 요령도 늘어서 이제는 동네 아줌마 아저씨들로부터 잘한다고 칭찬도 듣는다. ^^


맨 앞에는 씨 뿌려서 자란 상추. 작년까지 상추 모종을 사다가 심다가 올해 처음으로 씨앗을 심었다.
씨앗이 잘 발아하지 않을까봐 좀 많이 뿌렸었는데 씨앗이 모조리 싹이 터서 솎아내느라 무지 고생했다. 아직도 반 이상 더 솎아내야 한다. 

화단 아랫단의 맨 뒤쪽은 모종을 사다 심은 치커리 5개.




모종을 심은 토마토. 앞열에 방울토마토 5개, 뒷열에 보통 토마토 3개.
작년에 들깨 모종을 2개 얻어다 심었는데 잎이 말려올라가는 병에 걸려 별로 재미를 못보고 그냥 방치했는데
들깨가 떨어져 싹이 엄청 많이 나왔다. 벌써 2년째 들깨농사 실패인데, 어떤분 말로는 농약을 쳐야 한다고 한다. 싹이 좀 자라면 뽑아서 나물이나 해먹어야겠다.



고추 모종과, 윗집 아주머니가 심어놓은 이름 모르는 쌈채소. 



작년 농사의 잔해물을 화단 뒷편에 쌓아두었다. 
올해 잘 띄워 내년에 퇴비로 쓸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텃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토마토  (0) 2010.07.06
아주 작은 텃밭 풍경  (0) 2010.05.26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