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28 23:04

선배의 결혼식장에서 살의를 느끼다.

토요일 정오에 시내의 한 대형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선배의 결혼식이 있었다.

집에서 자녀들과 놀아 주다가 결혼식장에 10분 쯤 늦게 도착하게 되었다.

어찌나 하객들이 많은지 그 넓은 볼룸에 앉을 자리가 없었고

먼저 온 선배들 몇 명도 밖에 서서 식장을 기웃거리고 있었다.

 

축의금을 접수하고, 1층의 다른 식당에서 밥을 먹을 수 있는 식권을 하나 받은 후

아는 사람들 틈에 서서 예식을 구경하던 중 선배 한명이 말했다.

 

"그거 알아? 저기 전 전 대통령 와 있는거."

 

선배가 가리키는 쪽을 바라보니 맨 앞쪽에 신랑 부모 바로 옆 테이블에 남들과는 조금 다른 모양의 의자에 앉아 있는 대머리의 뒷 모습이 보였다.

TV에서 많이 보았던 익숙한 모습. 첫 느낌은 그냥 키가 작구나 하는 정도였다.

 

식이 끝나고 테이블마다 음식들이 날라지고, 사진 촬영이 시작되었다.

자리를 차지 못했기에 친구 직장동료 사진촬영에 얼굴을 내밀어 알리바이를 남긴 후 1층의 다른 식당으로 내려가려고 기다리는 동안 내 온 신경은 이미 결혼식과는 무관하게 29만원밖에 없는 대머리 아저씨에게 집중되어 있었다.

 

드디어 차례가 되어 증명사진을 찍기 위해 앞으로 나가면서 일부러 문제의 그 테이블 옆으로 지나갔다. 약 3미터 거리. 순간 강풀의 만화 "26년"이 생각났다. 그 만화의 등장인물들이 그렇게 고생을 하면서도 얻을 수 없었던 거리가 내게는 이렇게 쉽게 허락되다니. 조금은 허무했다. 신이 만화 주인공들에게는 허락하지 않았던 그 어떤 사명을 내게 요구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터무니 없는 생각도 잠깐 들었다. 만화 '26년"의 마지막의 그 총성,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

 

사진기사는 표정들이 너무 어둡다고 밝게 웃을 것을 주문했지만 내 표정은 잘 펴지지가 않았다. 앞에 나와 높은데 서게 되니 모든게 한눈에 들어온다. 뽀얗고 통통하게 살이 오른 얼굴. 혈색도 참 좋다. 연신 사람들이 다가와 굽실대며 악수를 청하고, 대머리 아저씨는 호방한 몸짓으로 악수를 하고 즐겁게 이야기도 나누고, 음식도 잘 씹어 넘기고 있다.

 

순간, 울컥 하고 가슴속으로부터 무언가 치밀어 오른다.

살의였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누군가를 죽이고 싶은 마음을 느꼈다.

 

집으로 돌아오는 지하철 안에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을 다시 생각했다.

사람을 정죄한다는 것. 어디까지가 인간의 영역이고 어디까지가 신의 영역일까.

하나님이 그를 포용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나는 그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내가 아는 "정의"라는 단어의 뜻과, "정의의 하나님" 할 때의 "정의"는 뭔가 다른 단어인 듯 하다.

 

 

 

신고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nkedIn - Network Statistics  (0) 2010.02.24
참된 위로  (0) 2010.02.23
길 위에서 보낸 하루  (0) 2010.01.04
우리 가족 신종플루 잔혹사  (0) 2010.01.02
선배의 결혼식장에서 살의를 느끼다.  (2) 2009.11.28
나도 블로그가 하고 싶다...  (0) 2009.11.27
Trackback 1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