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27 16:25

나도 블로그가 하고 싶다...

지난주 미국 출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대한항공 기내에서 영화 "Julie & Julia"를 보았다.

잔잔하면서도 재미있었던 이 영화를 보고 나서 두 가지 욕구가 생겼다.

 

먼저... 요리를 정식으로 배우고 싶어졌다.

나중에 언젠가 지금 다니는 회사를 그만 두게 될 때,

고용보험을 받으며 요리학원을 꼭 다녀야 겠다.

 

그리고...

 

블로그가 하고 싶어졌다.

 

신고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nkedIn - Network Statistics  (0) 2010.02.24
참된 위로  (0) 2010.02.23
길 위에서 보낸 하루  (0) 2010.01.04
우리 가족 신종플루 잔혹사  (0) 2010.01.02
선배의 결혼식장에서 살의를 느끼다.  (2) 2009.11.28
나도 블로그가 하고 싶다...  (0) 2009.11.27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