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2.22 01:07

참돔이 참돔이 아니고, 와사비가 와사비가 아니야...

며칠전 친구들과의 송년 모임이 노량진에서 있었다. 먼저 도착한 친구들이 회를 떠서 식당에 들어가 기다리고 있었다. 메뉴는 참돔회. 그동안 회집에서 내가 먹었던 그 많은 참돔회가 사실은 참돔이 아니라 값싼 중국산 점성어였다는 사실을 어느 시사고발 프로그램을 통해 알게되어 적지않은 충격을 받았던 터라, 진짜 참(!)돔을 맛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격해 하며 와사비를 푼 간장에 한점 찍어 입에 넣었는데 그 맛이 정말 황홀했다.

 

그런데 신선한 회 맛 만으로 설명할 수 없는 무언가 다른 맛이 있었다.

비밀은 바로 와사비. 생 고추냉이를 직접 갈아서 만든 와사비라고 한다.

와사비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도 회 맛이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정말 놀라왔다.

 

그동안 회를 먹을 때마다 내가 먹었던 와사비는 와사비를 분말 건조하여 유통시킨 것이라 생각하며

나중에 인터넷으로 검색을 하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였다.

그동안 우리가 와사비라고 불렀던 것이 사실은 와사비가 아니라는 것.

 

우리는 겨자무와 겨자를 섞은 후 식용색소를 첨가한 고추냉이 대용품(모조품)을 와사비(고추냉이)라고 부르고 있었던 것이다.

 

관련기사:

http://cheorwon.newsk.com/bbs/bbs.asp?exe=view&group_name=212&section=0&category=0&idx_num=8665&page=1&search_category=&search_word=&order_c=bd_idx_num&order_da=desc

 

씁쓸하다.

살아있는 신선한 생선을 가장 자연 그대로의 상태와 가까운 날것 그대로 먹으면서 각종 식품 첨가물이 잔뜩 들어간 공장표 간장과 식용색소까지 들어간 가짜 고추냉이와 함께 먹고 있었던 것이다.

 

그럼 지금까지 고추냉이로 알고 먹었던 겨자무의 정체는 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영어로 horse radish라고 하는 겨자무는 우리가 훈제 연어를 먹을 때 흔히 곁들여 같이 먹는게 바로 겨자무다.

 

다행이 요새는 진짜 고추냉이도 케쳡처럼 튜브 포장이 유통되고 있다고 하니

다음번에는 수산시장에서 진짜 참돔을 회 떠서 진짜 고추냉이로 회의 참맛을 아내에게 보여주어야 겠다.

신고

'요리,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돔이 참돔이 아니고, 와사비가 와사비가 아니야...  (4) 2009.12.22
수제 햄버거 만들기  (2) 2009.12.06
모둠 피클 만들기  (4) 2009.12.02
Trackback 0 Comment 4
2009.12.06 22:46

수제 햄버거 만들기

아내와 딸래미가 너무너무 좋아하는 수제 햄버거.

 

햄버거 패티 만드는 것은 인터넷에 많이 올라와 있는 레시피를 참조했는데 몇가지 다른 점만 적어 보면

 

첫째, 쇠고기와 돼지 고기를 섞지 않고 쇠고기만 사용한 점.

더 맛있게 만들려고 했던 것이 아니라 코스트코의 포장 단위가 크다 보니 두 종류의 고기를 사려면 돈이 더 많이 들기 때문에 쇠고기 한종류만 사용했다. 귀차니즘으로 인해 여러가지 잡다구리한 부위들을 다져놓은 다짐육을 사용했는데, 어떤 고기가 얼마나 들어갔는지 세상이 험악하다보니 찝찝해서 다음에는 씹는 식감도 살릴 겸 직접 고기를 다져서 만들어 보려 한다.

 

둘째, 빵가루 대신 햄버거 빵 사용.

햄버거 패티를 만들려고 보니 레시피에 포함되어 있는 빵가루가 없어서 즉석에서 햄버거 방 하나를 잘게 부수어 체에 내려서 사용했다. 나중에 빵가루로도 만들어 봤는데 퍽퍽한 것이 햄버거 빵 만 못했다. 근데, 빵 부수는 것이 귀찮기는 하다.

 

햄버거 패티를 만들 때는 얇게, 좀 크게 만들어야 한다. 패티를 구우면 수축하면서 크기는 작아지고, 두께는 두꺼워진다. 패티 모양을 만들 때, 호떡믹스 샀을때 들어있던 호떡 누르는 도구가 아주 유용하다.

 

냉동실에 얼려놓은 패티를 다 먹고 나면 다음번에는 떡갈비 레시피로 만들어 볼 계획이다. 왕창 만들어  냉동실에 얼려 놓고 햄버거나 밥 반찬으로 먹으면 좋을 듯 싶다.

 

그외에 들어간 것은

양상추, 토마토, 치즈, 구운 표고버섯과 양파, 파프리카, 피클, 수제 햄, 계란 후라이 되겠다.

 

소스로는 토마토 케찹과 먹고 남은 바베큐 소스를 데워서 넣었다.

내 비장의 무기 바베큐 소스 레시피는 나중에 통삼겹 바베큐 할 기회가 있으면 그때나 올려 보려 한다.

 

 

 

4살짜리 딸아이기 먹기에는 양이 많아 칼로 절반을 싹둑 자름. 난 결코 사진을 위해 접시를 닦거나 주변을 정리할 만큼 친절하지 못하다.

 

 

 

큰 빵을 딸래미가 부담스러워 해서 요새는 작은 빵으로 만들고 있다.

 

신고

'요리,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돔이 참돔이 아니고, 와사비가 와사비가 아니야...  (4) 2009.12.22
수제 햄버거 만들기  (2) 2009.12.06
모둠 피클 만들기  (4) 2009.12.02
Trackback 0 Comment 2
2009.12.02 00:32

모둠 피클 만들기

모둠 피클 재료: 오이 4개, 파프리카 5개, 양파 2개, 브로콜리 1개, 황설탕 120mL, 식초 120mL, 통후추, 피클링 스파이스, 월계수 잎.

 

 

피클을 담을 병을 뜨거운 물에 깨끗이 씻어 말리고,

야채들을 적당한 크기로 썬다.

 

 

야채들을 병에 차곡 차곡 꼭꼭 눌러 담는다.

 

 

이제 촛물을 만들 차례.

지난번에 만들어 먹고 남은 피클의 촛물을 체에 걸러 향신료와 야채 찌꺼기들을 걸러 내고

거기에 식초와 설탕을 1:1의 비율로 추가. 거기에 피클링 스파이스, 통후추, 월계수 잎을 넣고 팔팔 끓인다.

물은 따로 추가하지 않는다. 최초로 촛물을 만들 때는 식초와 설탕과 물을 1:1:2 의 비율로 만든다.

여기에 야채를 넣어 피클을 만들면 삼투압 현상에 의해 야채의 물이 나와 춧물이 약해진다.

 

 

뜨거운 촛물을 식히지 않고 그대로 야채가 든 병에 붓는다.

야채가 다 잠길 필요는 없다. 절반 정도만 잠겨도 곧 야채에서 물이 나오기 때문이다.

 


위에서 부터 먹기 때문에 반나절 이상은 뒤집어서 보관한다.

 

 

춧물이 식으면 냉장고에 넣고, 두고 두고 먹는다.

반나절만 지나도 먹을 만 하며, 2~3주 쯤은 야채가 물러지지 않고 먹을 수 있다.

신고

'요리,음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돔이 참돔이 아니고, 와사비가 와사비가 아니야...  (4) 2009.12.22
수제 햄버거 만들기  (2) 2009.12.06
모둠 피클 만들기  (4) 2009.12.02
Trackback 0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