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31 20:47

쥐 - 김광림




김광림

 

 

하나님

어쩌자고 이런 것도

만드셨지요


야음을 타고

살살 파괴하고

잽싸게 약탈하고

병폐를 마구 살포하고 다니다가


이제는 기막힌 번식으로

백주에까지 설치고 다니는

웬 쥐가

이렇게 많습니까


사방에서

갉아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연신 헐뜯고

야단치는 소란이 만발해 있습니다


남을 괴롭히는 것이

즐거운 세상을

살고 싶도록 죽고 싶어

죽고 싶도록 살고 싶어


이러다간

나도 모르는

어느 사이에

교활한 이빨과

얄미운 눈깔을 한

쥐가 되어가겠지요


하나님

정말입니다


신고

'아름다운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쥐 - 김광림  (0) 2010.03.31
백범 김구 - 나의 소원  (0) 2009.12.30
이런 내가 되어야 한다  (0) 2009.11.27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