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31 20:51

사람의 아들, 예수


꽃미남, 훈남이 우상이 되어버린 것은 어쩌면 요즘 시대만의 특징이 아닐런지도 모른다.

여러 성화(聖畵)에서 예수는 호리호리한 체격에 하얀 피부, 빛나는 후광에 꽃미남의 모습으로 그려진다.

사진은 여러 해 전 영국 BBC 방송국에서 복원한 예수의 얼굴이다.

우리가 머리속에 그리는 이미지와는 너무나도 동떨어져 있다. 꽃미남과는 거리가 먼, 구릿빛의 피부에 우락부락한 모습이다.

이 그림에 대한 나의 첫 느낌은 임꺽정, 백정, 탄광 노동자 등등의 이미지였다.

공생애를 시작하기 전 갈릴리의 목수 였을테니 아마도 탄탄한 근육의 다부진 몸매였으리라.

내가 꽃미남과는 거리가 멀기 때문일까? 나는 이 그림의 예수가 너무나 친근하고 좋다.


신촌에서 대학을 다니던 시절, 기분이 우울할 때나 각종 시험의 스트레스가 마음을 짓누를 때

루스 채플에 가서 혜촌 김학수의 그림을 보며 마음을 다스리고는 했다.

학동 옷을 입은 어린 예수, 두루마기를 입고 말을 타고 조선의 가난한 농촌을 다니며 헐벗은 농민들에게 천국 복음을 전하는 예수.

십여년전 봤던 영화 "사라피나"의 한 장면이 생각난다.

우피 골드버그가 학교의 어린이들에게 묻는다.

"최초의 인간 아담의 피부는 무슨 색이었을까요?"

하얀색, 검은색, 누런색 등등의 아이들의 대답 속에 우피 골드버그는 말한다.

"아담의 피부는 아마도 녹색이 아니었을까요?"


갑자기 슈렉이 떠올라 혼자 미친듯 실실 훗음짓는다..

'좋은 세상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의 아들, 예수  (0) 2010.03.31
쓰레기? 예술?  (0) 2010.03.29
동문회비를 거부한다!  (0) 2010.01.14
Trackback 0 Comment 0
2010.03.31 20:47

쥐 - 김광림




김광림

 

 

하나님

어쩌자고 이런 것도

만드셨지요


야음을 타고

살살 파괴하고

잽싸게 약탈하고

병폐를 마구 살포하고 다니다가


이제는 기막힌 번식으로

백주에까지 설치고 다니는

웬 쥐가

이렇게 많습니까


사방에서

갉아대는 소리가 들립니다


연신 헐뜯고

야단치는 소란이 만발해 있습니다


남을 괴롭히는 것이

즐거운 세상을

살고 싶도록 죽고 싶어

죽고 싶도록 살고 싶어


이러다간

나도 모르는

어느 사이에

교활한 이빨과

얄미운 눈깔을 한

쥐가 되어가겠지요


하나님

정말입니다


'아름다운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쥐 - 김광림  (0) 2010.03.31
백범 김구 - 나의 소원  (0) 2009.12.30
이런 내가 되어야 한다  (0) 2009.11.27
Trackback 0 Comment 0
2010.03.31 11:05

행복의 열쇠 - 최성원

입시의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사춘기 시절 많은 위로를 주었던 노래다.
요즘도 가끔 지치고 힘들 때 이 노래가 떠오른다.
지금 실의에 빠져 삶을 포기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어깨가 처진 그대여 고개를 숙인 그대여
그렇게 괴로워해도 그대는 소중한 사람
세상엔 여러 사람들 저마다 잘난 사람들
날마다 CF속엔 모두가 행복한 사람
하지만 외로워 마요
그대는 이 우주 안에 누구와도 바꿀 수는 없는 그대만의 세상 있잖아
비교는 바보들의 놀이 최선은 우리의 권리
결과는 하나님의 뜻 감사만이 행복의 열쇠

우리는 어릴 적부터 그렇게 배워만 왔지
남보다 잘났어야만 칭찬을 받았었나봐
공부는 재밌는 건데 왜인지 힘겨워 했고
인생은 즐거운 건데 왜인지 어렵게 됐지
이제는 눈을 떠 봐요 그대는 이 우주 안에 누구도 견줄 수는 없는 그대만의 세상 있잖아
비교는 바보들의 놀이 최선은 우리의 권리 결과는 하나님의 뜻 감사만이 행복의 열쇠
감사만이 행복의 열쇠


Trackback 0 Comment 0
2010.03.31 10:52

한다 - 안치환




과거를 묻지 마라 그 누가 말했나
사랑이라면 이별이라면 묻지 않겠다
그러나 그러나
과거를 잊지 마라 절대 잊지 마라
반역자에겐 학살자에겐 용서는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수많은 세월 흘러도 상처 아물지 않는다
그들이 아직 유유자적 여생을 즐기고 있는 한
수많은 원혼 눈물로 구천을 떠돌고 있지만
그들은 권력의 담 밑에 쥐새끼처럼 잘도 숨어 지낸다
안돼 안돼 안돼
그들을 정의 제단 앞에 세워야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과거를 잊지 말자 절대 잊지 말자
반역자에겐 학살자에겐 용서는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수많은 세월 흘러도 상처 아물지 않는다
그들이 아직 유유자적 여생을 즐기고 있는 한
이 시대를 강물처럼 살아온 풀 같은 사람들
그 가슴에 뚫린 멍화 한과 탄식을 누가 누가 채워 주려나
안돼 안돼 안돼
그들을 오월의 영령 앞에 세워야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Trackback 0 Comment 0
2010.03.30 16:35

지금은 우리가 멀리 있을지라도 - 김광민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장석남 시인의 시집 제목인 이 구절을 무척 좋아했었다.
참 평범한 말인데 "간신히"라는 단어가 참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다.

김광민의 이 피아노곡은 언제 들어도 참 좋다. 너무 뜨겁거나 열정적이지 않고, 그렇다고 냉랭하고 무덤덤하지도 않고, "간신히" 라는 단어와 참 잘 어울리는 곡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게 이 곡이 담긴 CD를 선물했던 사람은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Trackback 0 Comment 0
2010.03.30 00:11

부끄럽다...

'마태복은 21장'을 보면,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서 '나를 팔아 장사하는 이놈들아'하면서 꾸짖는 대목이 나온다. 힘들고 아파하는 약자를 돕는 것이 청년 예수의 가는 일이었다. 양심에 따라 불의를 비판하고 소외되는 사람들을 위해서 온 몸을 바친 것이 청년 예수의 일생이었다. 그럼 ... 예수님도 좌파인가? 로마의 지배 하에서 신음하던 약소국 이스라엘의 청년 예수는 암울하고 혹독한 제국의 지배와 폭압 속에서도 두려움 없이 강한 자의 불의를 비판하고 꾸짖었다. 그리고 가난하고 힘든 이들에게 자비의 손길을 내밀며 '하나님의 사랑 앞에 인간은 평등하다'고 선언했다.

 

이것이 ... 예수님의 행적이다. 성경에 보면 여호와 하느님은 임하지 않는 곳이 없다고 했다. ...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인가? 성경 말씀대로 하면 ... 처처곳곳에 하나님 아니 있는 곳이 없는데 ... 자신이 믿는 예수님을 모독하지 말아야 하는데…. ... 자기 교회에 예수가 나타나면 불온 세력으로 경찰에 고발할 것인가. 아니면, 좌파 세력이니 깨부술 생각인가. ... 이상 예수님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기를 바란다.

 


어느 교회 목사님의 주일 예배 설교 말씀 같은가?
위의 말은 봉은사 주지이신 명진 스님이 2010년 3월 28일 일요 법회에서 하신 말씀 중의 일부분이다.
비록 나와 믿는 신앙은 다르지만 평소 그 인품을 존경하는 명진 스님이었는데,
위의 글을 읽는 순간, 가슴이 먹먹해지고 한없이 부끄러움을 느꼈다.

분명 기독교는 유일신이신 하나님을 믿는데
명색이 장로라는 이 나라의 대통령이 믿는다는 하나님과 내가 믿는 하나님이 과연 동일한 하나님일까?
이명박이 믿는 하나님과 맘몬이 무엇이 다른가?

제발... 명진스님의 말처럼,
예수님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기를 바란다.



아래는 명진 스님의 법문 전문 링크.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끄럽다...  (0) 2010.03.30
LinkedIn - Network Statistics  (0) 2010.02.24
참된 위로  (0) 2010.02.23
길 위에서 보낸 하루  (0) 2010.01.04
우리 가족 신종플루 잔혹사  (0) 2010.01.02
선배의 결혼식장에서 살의를 느끼다.  (2) 2009.11.28
Trackback 0 Comment 0
2010.03.29 23:49

쓰레기? 예술?

"쓰레기? 예술? ... 긍정을 믿습니다..."

최근 H모사의 TV 광고를 보면서 머리속을 빠르게 스쳐가는 한 컷의 이미지가 있었다.


대한민국의 위대한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공동 제작한
악취를 풍기는 살아있는 권력을 형상화한 이 위대한 예술 작품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지 못하고 이렇게 한 장 사진으로 후대에 전할 수 밖에 없음이
그저 통탄스러울 뿐이다.

'좋은 세상 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의 아들, 예수  (0) 2010.03.31
쓰레기? 예술?  (0) 2010.03.29
동문회비를 거부한다!  (0) 2010.01.14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